Hello 2021

블로그를 거의 1년 동안 방치하다 정말 오랜만에 올린다.
그동안 저장 겸? 비밀 글로는 많이 올렸는데
notion 사용하면서 그마저도 안 하게 된 듯.. notion 짱

지난해 Timeline

2020.01. ~ 2020.03.

작년 초에 고등학교 졸업하고 나서 거의 한 달은 집에서 놀았다.
교정도 하고, 면허도 따고, 영어 회화도 시작하고, 바운티도 하고.. 등등
회사 들어가기 전에 할 수 있는 건 다 한다는 마인드.

아쉬운 건 3월에 CanSecWest 발표하러 원평이형이랑 캐나다로 가는 거였는데
알다시피 작년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.. 비행기 티켓은 물론 호텔까지 다 취소됐다.
영어 회화 학원 등록한 이유가 발표 스피치 연습 때문에 등록한 거였는데..ㅠ
뭐.. 컨퍼런스 발표는 취소됐어도 영어 회화는 지금까지 꾸준히 공부하는 중이다. Thanks to Mia 😀

2020.04. ~ 2020.06.

4~6월에는 R사에서 재밌는 프로젝트 하나 하고 나왔다.
부천에서 역삼 출퇴근하는 게 정말 힘들었는데, 이제 와서 생각해보니 11시 출근 5시 퇴근이라
그만한 꿀이 없었음.. 이젠 직원 전용 매점이 그립다.

편의점에서 1500-2000원에 파는 걸 거기에서는 100-500원이면 살 수 있다.
퇴근하기 한 1시간 전에 연구원분들이랑 같이 매점 가서 다과타임 후 퇴근하는것도 꿀이었는데..

좋은 사람들도 만나고, 좋은 회사도 알아가는 시기였다.

2020.07. ~ 2020.11.

7월초는 그냥 거의 집에만 있었던 거 같다.
중순엔 바운티도 하고 AI관련 스타트업 보안 컨설팅 외주도 하면서 먹고 살았다.
8월 입사가 확정이었기 때문에 거의 휴식한다라는 마인드로 지냈던 거 같음

8월부터는 지금 다니는 회사에 들어와서 병특 TO를 기다렸다.
여기서는 보안관제 플랫폼 개발, 원데이 or 제로데이 리서치, 모의해킹 업무를 하고 있는데
회사에서 편의를 많이 봐줘서 편하게 다닌다.

2020.12. ~

굳이 12월을 따로 적는 이유는 이달에 특별한 일이 있었기 때문이지.
지금 다니는 회사에 온 가장 큰 이유, 기다리고 기다리던 병특 TO가 나왔다.

거의 1년 동안 맘고생 아닌 맘고생을 했는데 드디어..
종민이형, 전무님, 경빈이, 진석이형 등 모두 감사합니다. (_ _)


정리

정말 코로나 때문에 정신없었던, 다사다난한 해였다.
언급한 내용 외에도 많은 일이 있었는데 모두 글로 옮기진 못해 아쉽다.
보통 이런 글의 끝 맺음은 새해의 다짐으로 마무리하는데
다짐 이런거 적으면 뭔가.. 나중에 보면 부끄러워서 비밀 글로 바꾸게 되니까 따로 적어야겠다.

올해는 꼭 해외여행 가고 싶다.

끝.